맨유가 품기에 너무 컸는데 이건

“새로운 괴물, 43경기 30골 18도움” 맨유가 품기에 너무 컸는데

골이면 골, 도움이면 도움, 공격에서 모든 포지션까지. 새로운 괴물이 탄생했다.

프랑스 국가대표이자 RB 라이프치히의 미드필더 크리스토퍼 은쿤쿠(24)의 기세가 무섭다.

은쿤쿠는 과거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못다 이룬 꿈을 라이프치히에서 마음껏 펼치고 있다. 2019년 라이프치히로 건너와 첫 시즌 5골 16도움, 지난 시즌 7골 11도움으로 찬스 메이커였다. 이제 도움은 물론 득점력도 폭발했다.

이번 시즌 모든 대회에서 43경기에 출전해 30골 18도움의 경이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당 1개 이상의 공격 포인트다. 분데스리가에서 17골로 득점 3위, 12도움으로 도움 2위다. 각 부분 선두인 바이에른 뮌헨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2골)와 토마스 뮐러(16도움)야 워낙 꾸준했던 터라, 은쿤쿠의 성장은 단연 눈에 띈다.

은쿤쿠의 주 포지션은 공격형 미드필더다. 그러나 팀이 필요로 하면 최전방이나 좌우 측면을 가리지 않는다. 리그 기준으로 공격형 미드필더로 12골, 최전방 공격수로 9골을 뽑아냈다. 이전까지 측면에서 돌파 후 양질의 크로스를 공급했다면, 지금은 중앙 돌파를 시도해 방점을 찍는 임무도 척척해낸다.

15일 열린 아탈란타와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라이프치히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이를 지켜본 독일 스폭스는 “새로운 괴물이 탄생했다”며 찬사를 쏟아냈다. 성장한 그가 더 큰 팀으로 가야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빅클럽들이 멀티 능력을 뽐낸 은쿤크를 계속 주시하고 있다. 친정 파리 생제르맹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다수가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발전 가능성이 큰 재능을 두고 쩐의 전쟁이 시작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